北 “南 말로는 평화, 행동은 美 추종”

노동신문은 18일 “남조선 당국은 말로는 평화를 바란다고 하면서도 실제 행동에서는 우리 공화국(북)에 대한 제재와 압력이라는 미국의 의사와 요구를 따르면서 그에 추종하고 있다”며 “이것은 사실상 북남관계를 대결과 전쟁에로 떠미는 반역행위”라고 주장했다.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이날 개인필명 논설에서 “우리 민족은 남조선당국이 오늘과 같은 엄중한 정세하에서 외세의 이익보다 민족공동의 이익을 앞세우고 6.15북남공동선언을 철저히 이행해 나갈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이어 “작은 나라, 분열된 나라일수록 자기의 민족적 이익을 중시해야 한다”면서 “남조선에서는 우리 민족의 이익보다 외세의 이익이 우선시되는 불행한 사태가 지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또 “자주성이 강하고 정의감에 불타는 우리 민족은 민족의 존엄과 이익이 침해당하고 이로 인해 민족문제의 해결이 지체되고 있는 현실을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면서 “민족의 존엄과 이익을 지키는 길은 곧 평화와 통일의 길”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