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 돈 안 되는 일만”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 촉구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31일 판문점 선언의 실질적 이행을 촉구하는 기사를 보도했다. / 사진 = 노동신문 캡처

북한이 판문점 선언 이후 한국 정부가 5.24 대북제재와 유엔제재를 이유로 실질적인 관계개선에 나서지 않고 있다고 비난하며 적극적인 이행을 요구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1일 ‘무엇이 북남관계의 새로운 려정(여정)을 가로막고 있는가’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판문점 선언 리행(이행)에 대하여 진정한 태도와 올바른 자세를 취해야 한다”며 “(한국 정부가) 북남관계보다 ‘동맹’을 우선시하며 어려운 국면타개보다는 쉽고 평탄한 길만 골라 짚고 북남관계의 분위기 조성으로 치적광고에만 집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한국 정부가) 민족보다 외세를 우선시한다면 구태여 마음에 없는 관계개선 타령을 늘어놓느라고 목이 쉬지 말고 동맹 강화에 힘을 넣으면서 생겨먹은대로 살아가는 것이 좋을 것이다”며 “지금이야말로 과거의 구태와 경직에서 벗어나 새로운 사고와 관점을 가지고 북남관계를 대해야 하고, 북남관계 개선에 진정으로 발 벗고 나설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신문은 “(한국 정부가) 5.24 대북제재와 유엔제재라는 안경을 끼고 북남관계를 다루면서 제 입으로 말 한마디를 하자고 해도 이쪽의 눈치를 보아야 하고 제 팔다리를 움직이자고 해도 저쪽의 기분 상태를 고려해야 하는 등 민망스러운 행태를 보이며 제 스스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고 비난했다.

노동신문은 청와대가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재개에 대한 방안을 전혀 마련하지 않는 등 지난 보수 정권과 다름없는 행보를 보인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이와 관련 “청와대 주인은 바뀌었지만 이전 보수정권이 저질러놓은 개성공업지구 폐쇄나 금강산관광중단에 대한 수습책은 입 밖에 낼 엄두조차 못하고 도리어 외세에 편승하여 제재압박목록에 새로운 것을 덧 올려놓고 있는 형편이다”고 주장했다.

또 “서해지구의 쥐꼬리만 한 군통신선을 연결하는 극히 사소한 문제까지도 대양건너의 승인을 받느라고 야단을 피우고 개성공업지구에 개설하기 위한 공동연락사무소작업에 필요한 몇kw용량의 발동발전기를 들여오는 것도 제 마음대로 결심하지 못하는 불쌍한 모습의 연출자도 다름아닌 남조선 당국”이라고 힐난했다.

이어 “철도 도로 연결과 현대화를 위한 협력사업도 그러하다”며 “남조선당국은 ‘공동점검’과 ‘공동조사”공동연구’등의 ‘돈 안드는 일’들만 하겠다는 심산인데다가 그것마저도 1차회의요, 2차회의요 하면서 세월을 허송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노동신문은 북한이 비핵화 조치를 이행하고 있으며 그에 상응하는 조치로 대북제재 해제를 요구했다.
노동신문은 “외세의 침략과 전쟁위협으로부터 평화와 안전을 수호하기 위해 자위적인 핵시험과 탄도로케트발사를 진행했다”며 “미국을 비롯한 적대세력들이 조작해낸 천부당만부당한 조치가 바로 대북제재이다”고 말했다.
신문은 “우리 공화국이 조선반도 비핵화 조치의 일환으로 핵시험과 탄도로케트 발사를 중지한 데 이어 북부 핵시험장(풍계리 핵시험장)까지 폐기하는 용단까지 내린 상황에서는 마땅히 그에 상응한 조치가 있어야 정상이 아니겠는가”며 대북제재 해제를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