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 대북압박 국제공조 비난

북한 신문들은 3일 장거리 로켓발사에 관한 유엔 안보리 의장성명에 맞서 폐연료봉 재처리 조치 등을 취한 것은 “주권국가의 당당한 자주권 행사”라고 거듭 주장하며 남측 정부가 국제사회와 연대해 이를 문제삼는 것은 “외세의존”이라고 비난했다.

북한 노동신문은 이날 ‘외세의존병자들의 추악한 대결광대극’이라는 제목의 개인필명 논평에서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이 북한의 폐연료봉 재처리에 대해 “6자회담 공약에 완전히 배치된다”고 한 발언과 쿠바에서 열린 비동맹운동(NAM) 조정위원회 각료급회의에 ‘게스트’ 자격으로 참석한 남측 대표단의 활동을 언급, 남측 정부가 “외세의 힘을 빌어 우리(북한)를 해치려고 발악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적대세력들이 우리의 평화적이며 합법적인 위성발사까지 걸고 들며 유엔의 이름을 도용해 공화국의 최고이익을 해치려고 달려들고 있는 지금 그것을 그대로 앉아 보고만 있는다는 것은 말도 되지 않는다”며 안보리 의장성명에 대응해 북한이 자위적 핵억제력 강화 방침을 선언하고 폐연료봉 재처리 등 실천적 조치를 취한 것은 “주권국가의 당당한 자주권 행사”로 “누구도 시비할 수 없다”고 말했다.

신문은 이어 “리명박 일당이 외세의존으로 우리를 어째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그것은 오산”이라며 “우리는 자위적 핵억제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며 그에 감히 도전해 나서는 반역의 무리들을 민족의 이름으로 무자비하게 징벌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도 이날 ‘극악한 사대매국정책의 발로’라는 제목의 개인필명 논평에서 로켓발사를 둘러싸고 “이명박패당이 벌리는 핵소동과 미사일소동은 외세의 반공화국 침략책동에 동조해 기어이 동족을 모해 압살하려는 추악한 사대매국행위”라고 비난했다.

신문은 이어 “온 겨레는 사대매국에 환장해 동족대결과 전쟁책동에 광분하고 있는 이명박 정권의 명줄을 끊어 놓기 위한 투쟁에 총궐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