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 대북방송 강화, 체제대결 불러와”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통일민주주의전선(조국전선)은 16일 “남조선(남한)의 보수집권 세력이 미국과 일본의 우익보수세력과 결탁”해 대북 방송을 강화, “동족과의 사상대결, 체제대결”을 불러오고 있다고 비난했다.

조국전선은 이날 대변인 담화를 발표하고 “남조선(남한)의 우익보수세력들은 반공화국(반북) 모략방송이 북의 체제를 평화적으로 ’전복’할 수 있는 효과적인 무기이고 ’북 인권문제’를 내외에 알리는 중요한 수단”이라고 간주해 ’열린북한방송’, ’북한선교방송’, ’북한개혁방송’, ’자유의 소리방송’ 등을 통해 “공화국을 반대하는 방송 모략책동을 악랄하게 감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이들 대북 방송을 확대하는 것은 “북남 관계를 6.15 이전의 대결시대로 되돌리려는 용납 못할 반통일적, 반민족적 범죄 행위”라며 “동족과의 사상대결, 체제대결을 불러오는 것은 도저히 용납될 수 없는 반민족적, 반통일적 대결 소동”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 우익보수 세력들의 어용나팔수 노릇을 하는 ’자유아시아방송’, ’미국의소리’ 방송까지 맞장구를 치면서” 남한의 대북 방송을 부추기고 있다고 주장하고 “우리는 남조선의 보수집권세력과 미.일 반동들이 우리의 존엄을 감히 건드리고 우리의 체제를 위협하는 도발적인 모략방송행위에 매달리는 데 대하여 절대로 수수방관하지 않을 것이며 이를 철저히 계산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북한의 대외용 주간신문인 통일신보도 15일자 ’대결을 불러오는 반북 모략 행위’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남조선의 보수세력들”이 “집권하기 바쁘게 언론을 틀어쥐고 신문, 방송을 통한 반북 모략 선전을 더욱 강화할 기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내놓고 있다”며 “대북모략 방송은 전적으로 남조선 보수집권 세력의 배후조종에 의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남한의 보수집권 세력이 “권력의 자리에 들어앉기 전부터… 6.15 공동선언과 10.4 선언의 ’재검토’를 운운하며 ’통일부’를 없앤다, 악질 반공화국 대결분자를 신임 ’통일부 장관’ 자리에 앉힌다 하며 부산을 피워 온겨레의 격분을 자아낸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며, 대북 방송을 확대하는 것도 “6.15시대에 대한 도전이고 동족에 대한 극도의 적대의식의 산물”이라고 비난했다.

통일신보는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 ’미국의소리방송’에 대해서도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는 심리 모략 선전”이라고 밝히고 “여기에 ’한미 동맹 우선’을 떠드는 남조선의 보수 집권 세력이 맞장구를 치며 사태를 더욱 험악하게 몰아가고 있는 것”은 더욱 간과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