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 귀환자만 허용’ 동의서 보내와

남북 육로 통행을 차단하고 있는 북한이 16일 남측 인원의 귀환에 대해서만 제한적으로 통행을 허용하겠다고 통보해왔다.

통일부에 따르면 이날 북측은 오전 9시20분경 우리 측에 16일 오후 3시, 4시, 5시에 (남측으로) 입경을 신청한 인력과 13일, 14일 불승인된 입경자에 대한 귀환을 허용하는 동의서를 보내왔다.

북측이 남측 인원의 귀환에 동의서를 보냄에 따라 15시에는 13일 미복귀자 233명과 당일 입경 예정자 3명 등 총 236명과 차량 97대가 내려온다. 또 16시에는 14일 미복귀 인원 202명과 차량 94대가 함께 복귀하고, 17시에는 나머지 인원 15명과 차량 9대가 내려온다.

현재 개성공단에 체류 중인 725명 중 453명이 귀환하고 총 272명이 공단에 체류하게 된다.

사실상 귀환을 요청한 인력에 대해서는 북한이 전원 동의서를 보낸 셈이다. 다만 이날 남측에서 북측으로 출경하는 인원에 대해서는 동의서를 보내오지 않아 사실상 ‘개성공단 폐쇄수순’으로 가는 것 아니냐는 지적까지 나오고 있다.

현재 통일부는 고위급 회담을 통해 북측이 남측으로의 입경에 대해서는 허용하면서도 북으로의 출경에 대해서는 차단한 것에 대한 북측의 의도를 면밀히 검토 중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