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 군부대 구호 ‘군사적 보복조치’ 취할 것”

북한군 최고사령부는 최근 남한의 일부 전방부대가 훈련을 위해 호전적인 구호를 내건 것을 ‘의도적 도발’로 규정하고 군사적 보복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9일 전했다.


최고사령부는 대변인 성명에서 “역적패당의 무분별한 처사를 우리에 대한 새로운 선전포고로 간주하고 해당한 군사적 보복조치를 취하게 될 것”이라며 “우리 군대와 인민이 취하는 군사적 보복조치는 역적패당이 우리의 체제와 군대를 헐뜯는 행위들을 없애버리고 민족 앞에 사죄할 때까지 수단과 방법을 가지리 않고 무자비하게 단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결광신자들이 우리에게 전쟁까지 불사하는 극단의 도발을 걸어온 이상 북과 남 사이에는 오직 불과 불이 오가는 물리적 결산만이 남아있다”며 “대결 광신자들은 우리 군대와 인민의 준엄한 총대맛이 어떤 것인가를 이제부터 똑똑히 알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최근 일부 언론은 강원도 철원에 있는 백골부대 등 일부 전방지역 부대가 장병 정신무장 등을 위해 ‘쳐부수자 북괴군, 때려잡자 김父子(부자)’ ‘부관참시 김일성, 능지처참 김정일·정은’ 등의 구호를 내걸고 훈련하는 경우가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에 북한은 정부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최근 ‘백골부대’를 비롯한 전방부대에서 우리 군대와 체제, 존엄을 중상모독하는 구호를 내걸고 반공화국 적대감을 고취하고 있다”며 “극단의 도발을 걸어온 조건에서 도발에는 단호한 징벌로, 전쟁에는 무자비한 보복성전으로 대답해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북한은 예비군 사격훈련시 김정일 일가의 사진을 이용한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우리공화국의 최고 존엄을 건드리는 행위는 곧 무자비한 보복대응을 초래하게 되리라는 것은 너무나도 명백하다”며 “주모자 처형과 사죄조치를 취하지 않고 책임을 회피할 경우 보복대응이 얼마나 참혹한 것인가를 똑똑히 알게 될 것”이라고 위협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