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 국보법 설 자리 없어”

북한 조선중앙텔레비전은 31일 남한에서 국가보안법이 설 자리는 없다고 주장했다.

중앙TV는 이날 시사해설을 통해 “한나라당 보수파가 동국대학교 강정구 교수를 보안법에 걸어 처형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며 “이는 남조선(남한)에서 통일 민주세력을 제거하고 북남관계 발전에 차단봉을 지르려는 반민족적인 범죄행위”라고 비판했다.

또 “북과 남이 상대방의 정치체제와 제도를 인정, 용인하고 주의 주장을 초월해서 통일의 문을 열어나가는 것이 민족사의 흐름”이라면서 “북을 한겨레.한민족으로, 반드시 통일해야 할 한 핏줄로 보는 것은 남조선의 공통적인 인식”이라고 강조했다.

중앙TV는 이어 “보안법이 있을 자리는 이제 더는 없다”며 “한나라당이 반공 보수의 잠에서 깨어날 때가 왔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