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 구역 옮기고 포사격 흉내만 내 참았다”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운영하는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가 최근 우리 군의 서해사격훈련에 대해 “(남측이) 사격구역을 옮기고 포 사격하는 흉내만 내 우리 군대가 용케 참았다”고 24일 주장했다.


이 매체는 이날 홈페이지에 올린 편지글 형식의 UCC를 통해 “서해 5개 섬 주민들 무사하십니까. 정말 잘 피하셨습니다. 큰일 날 뻔했습니다”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매체의 이 같은 주장은 지난 20일 서북도서 지역의 해병대 해상사격훈련에 대해 “연평도의 몇 천배 징벌” “무자비한 대응타격” 등을 예고하고서도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은 데 대한 북측의 ‘답변’인 셈이다.


그러나 당시 우리 군은 K-9 자주포, 105㎜·81㎜ 박격포, 20㎜ 벌컨포, 코브라 공격헬기 등을 동원해 훈련을 계획대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우리민족끼리는 또 “잘 아시죠? 미제와 괴뢰군이 굳이 서해 5개 섬에서 화약 냄새 풍기기를 좋아하는 원인을…. 불놀이를 무척 좋아하는 사람들이 있지요”라며 “그러나 안심하지 마십시오. 위험한 불놀이는 계속되니까요”라면서 한미 훈련이 서해 대결국면의 원인임을 강변했다.


이어 “서해 5개 섬 주민들! 다음번엔 좀 더, 아주 멀리 피하십시오. 마음 놓고 양키놈과 그 앞잡이들을 아주 그냥 답새기게(두드려 패게)”라고 위협했다. 언제든 도발을 감행할 수 있다는 경고로, 민군 갈등을 유발하기 위한 의도로 보인다.


게시자가 ‘박수연’으로 돼 있는 이 UCC에는 서해주민들의 대피장면, 우리 군의 포사격 장면 등도 담겨 있다.


한편, 우리민족끼리는 지난해 8월14일 홈페이지에 UCC코너를 신설한 뒤 각종 체제선전용 동영상을 제작해 소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