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 교과서 개정, 친북반국가행위 진상규명도 비난

▲ 최근 남한 내 보수에 대한 공격을 강화하고 있는 노동신문 ⓒ연합뉴스

북한 노동신문은 24일 남한 시민단체들의 고교 근현대사 교과서 개정 운동과 과거사 진상규명위원회 감시기구인 ‘친북반국가행위 진상규명위원회’ 출범 움직임을 “권력탈취를 노린 역사 반란행위”라고 비난했다.

노동신문은 “문제시 하고 있는 근현대사 교과서는 비교적 객관적으로 서술되어 있다는 평을 받고 있지만, 역사적 현실에 비추어보면 부족하다”고 지적하면서 이같이 비난했다.

노동신문은 “보수세력들은 과거사진상규명에 제동을 걸어 파탄시켜 파멸의 위기를 모면하려고 한다”면서 “남한에서 대세로 되고 있는 진보개혁과 통일흐름을 가로 막고 정권을 강탈, 파쇼독재시대를 되살리려는 범죄적 목적을 추구하는 발악적인 책동”이라고 주장했다.

현재 교과서 개정과 ‘친북반국가행위 진상규명’ 등은 시민운동단체인 <교과서 포럼> <바른사회 시민회의> 등이 주도하고 있다. 북한 선전매체가 북한민주화운동단체를 제외한 특정 시민단체를 거론, 비난하기는 이례적이다.

최근 노동신문,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 등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민노당을 찍으면 사표(死票)가 되니, 열린우리당을 찍어야 한다”고 주장하는 등 남한의 지방선거에도 적극 개입하고 있다.

정재성 기자 jjs@dailynk.com

다음은 노동신문 논평 전문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