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 고집하면 금강산 관광사업 끝장”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8일 금강산관광 재개 문제와 관련, “관광길이 다시 열리는가 아니면 영영 막히는가 하는 것은 전적으로 남조선 당국의 태도 여하에 달려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날 ‘죄 지은자들의 가소로운 망동’이란 제목의 개인필명 논평에서 “(남한정부가) 대결만을 추구하며 부당한 입장을 계속 고집하는 경우 관광사업은 어짜피 끝장 날 수 밖에 없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신문은 지난달 31일 통일부가 ‘북한의 남측 기업의 재산권 몰수 조치가 취해질 경우 금강산 관광 재개는 더울 어려워 질 것’이라는 내용의 대변인 성명을 발표한 것과 관련, 통일부가 계속 ‘3대조건’이라는 “부당한 조건을 걸고 뻗대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남한 정부가) 관광관련 남측기업들의 ‘재산권’에 대해 입에 올릴 체면이 있는가”라며 “남측은 관광재개와 관련한 실무접촉에서 극도로 오만무례하게 처신하였으며 지어 다음번 접촉날자도 정하지 않고 달아뺐다”고 강변했다.


신문은 또 우리정부의 ‘관광객 신변안전 보장’ 요구에 대해서도 지난해 현정은 회장의 방북 당시 김정일이 “원하는 것은 다 보장해주겠다”고 구두 약속했던 점을 상기시키면서 “우리가 담보를 준 이상 무엇이 더 있어야 문제가 해결되였다고 하겠는가”라고 반발했다.


이어 “관광재개를 가로막는 남조선보수패당의 책동을 절대로 수수방관하지 않을것이며 그에 따른 단호한 조치들을 취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