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 간첩사건 연일 비난

북한이 민노당 전.현직 간부들의 간첩 혐의와 관련해 비난 공세를 지속하고 있다.

북한 노동신문은 3일 ’북남대결을 고취하는 파쑈모략책동’ 제목의 논평에서 국정원과 검찰이 민노당 전·현직 간부 5명을 간첩으로 몰아 수사를 하고 있다면서 “미국과 남조선의 친미보수 세력의 사촉하에 감행되는 반공화국 대결 소동이며 과거 독재시대를 연상케 하는 파쑈모략 책동”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남조선 공안당국이 운운하는 그 무슨 노동당 가입이니, 서약이니, 지령이니 하는 것들 자체가 대결시대에 나돌곤 하던 모략광고 그대로이다”고 역설했다.

또 “미제와 한나라당 등 남조선 극우보수 세력은 북남화해 과정이 추진되는데 급해하면서 6.15 지지세력을 말살하고 반공화국 대결의식을 고취하려고 모지름(안간힘)을 쓰고 있다”며 “대북송금사건 조작으로부터 시작된 내외 반통일 세력의 북남화해 과정 차단 책동은 체계적으로 감행됐고 문제의 간첩단 사건도 그 연장선”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앞서 지난달 30일 북한 대남기구인 민족화해협의회는 대변인 담화를 통해 “미국과 친미보수세력의 계획적인 날조이고 철저한 모략”이라며 “6.15시대에 북과 접촉했다는 이유로 상투적인 ’간첩단사건’과 같은 케케묵은 모략 각본을 들고 나오는 것은 한갓 웃음거리로밖에 되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북한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2일 “북과 남의 화해와 단합, 통일이 대세로 된 6.15시대에 북측 사람과 접촉했다는 단 한가지 이유로 어마어마한 간첩단사건을 들고나오는 것은 그 누구에게도 납득될 수 없는 억지주장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평양방송을 비롯해 북한의 언론매체들도 연일 ’간첩사건’에 대한 남한 사회내의 반발 여론을 상세히 소개하고 있다.

그러나 북한은 민노당 전현직 간부들에 대한 구속과 수사에 대해서는 소개하면서도 중국에서 북한 공작원과 접촉한 혐의로 구속된 장민호씨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고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