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 美와 주종관계 바로잡아야 대화 가능” 주장

북한 조평통이 남한 당국이 남북관계 개선을 바라지 않는 미국에 추종한다며 “신뢰할 수 있는 실제적인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노동신문이 5일 전했다.

조평통은 이날 “남조선 당국자들은 미국의 손에서 벗어나 민족문제, 통일문제를 동족끼리 허심탄회하게 풀어나갈 용단을 내려야 한다”며 “실천적이고 신뢰할 만한 조치로 관계개선의지를 보여주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남조선 통일부 관계자들이 ‘북이 관계개선 의지가 있다면 소모적 주장을 중단하고 하루빨리 대화에 나와야 한다’고 횡설수설하고 있는 가운데 보수언론들은 (북한)우리 때문에 당분간 남북대화를 기대하기 힘들게 되였다는 여론을 내 돌린다”면서 “참을 수 없는 모독이며 불순한 기도의 발로”라고 비난했다.

또 “지금 반공화국 적대의식에 환장한 미국 미친개들이 우리의 사상과 제도를 전면 부정하고 그 무슨 ‘변화의 방법’으로 붕괴시킬 것이라고 공공연히 짖어대고 있다”면서 “남조선 당국이 우리와의 관계개선에 나서지 못하게 각방으로 방해해 나서고 있다는 것은 온 세상이 다 아는 사실”이라고 강변했다.

특히 조평통은 “남조선 당국이 주종관계, 수직관계에 놓여있는 미국과의 비정상적인 관계를 바로잡지 않고서는 남북관계에서의 근본적인 변화를 기대하기 어려운 것이 엄연한 현실”이라며 “미국에 추종하여 동족을 해지고 정세를 긴장시키는 놀음을 걷어치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
Avatar
북한 경제 IT 석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