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 `전략적유연성’ 수용 비판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26일 주한미군을 한반도 이외의 지역에 투입할 수 있도록 하는 이른바 ‘전략적 유연성’을 우리 정부가 수용한 데 대해 강력 비판하고 나섰다.

조평통은 이날 대변인 담화를 통해 “남조선 당국이 전략적 유연성을 추종함에 따라 남조선은 미국의 북침전쟁 기지로서 뿐 아니라 아시아 침략을 위한 전초기지.병참기지로 완전히 전락하게 됐다”고 주장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담화는 이어 “역사적 교훈은 한 지역, 한 나라에서 전쟁이 일어나면 그에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인접 나라들과 주변 지역들이 말려들어 전쟁의 참화를 입게 된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상기시켰다.

특히 “남조선 당국이 미국의 동족침략에 적극 동조하면서 그 길을 열어놓은 것은 엄중한 일”이라며 “이로 인해 한반도에는 핵전쟁의 검은 구름이 더욱 짙게 드리우게 되었으며 우리 민족이 미국이 도발하는 아시아지역 분쟁에 말려들 수 있는 위험한 사태가 조성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담화는 “남조선 당국이 동북아지역 분쟁에 주한미군이 이용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변명하고 있으나 이것은 한갓 궤변에 불과하다”면서 “남조선 당국은 민족에게 돌이킬 수 없는 재앙을 몰고오는 친미사대 굴종행위를 당장 걷어치워야 한다”고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