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합참 비난 “남북대화 중단” 반발

북한이 대남 공세를 한층 강화하고 있다.

북한군은 29일 오후 김태영 합참의장이 26일의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북한의 핵공격 대책에 관해 답변한 내용을 문제삼아 “즉각 취소하고 사과하지 않으면 모든 남북대화를 중단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장은 지난 26일 국회 청문회에서 “북한이 소형 핵무기를 개발해 남한을 공격할 경우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라는 한나라당 김학송 의원의 질문에 “중요한 것은 적(북한군)이 핵을 가지고 있을 만한 장소를 확인해 타격하는 것”이라고 답변했었다.

29일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남북장성급군사회담 북측 대표단 단장이 이같은 내용이 담긴 통지문을 남측 대표단 수석대표에게 보냈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통지문에서 “사과하지 않을 경우 모든 북남대화와 접촉을 중단하려는 남측 당국의 입장으로 받아들일 것”이라며 “우리 군대는 당면하여 군부 인물들을 포함한 남측 당국자들의 군사분계선 통과를 전면 차단하는 단호한 조치를 취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군은 통지문에서 김태영 합참의장의 답변을 ‘선제타격 폭언’이라고 규정하고, “지금까지 북남관계 역사에서 일찍이 있어본 적이 없는 가장 엄중한 도전이며, 우리에 대한 공개적인 선전포고나 다름없는 무분별한 도발행위”라고 주장했다.

통지문은 이어 “우리 군대는 남측이 시도하는 사소한 ’선제타격’ 움직임에 대해서도 그보다 더 신속하고 그보다 더 위력한 우리식의 앞선 선제타격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당국은 27일 개성공단 남측요원 철수 조치, 28일 서해상에서 함대함 미사일을 발사했다. 이어 장성급회담 북측 단장의 통지문 전달 등 잇따라 강경책으로 나오는 이유는 남한 새 정부 길들이기 및 4.9 총선 기간중 남한내 대북정책 여론을 분열시키는 한편, 미국의 핵신고 압박을 회피하려는 전술로 분석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