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함정 수역침범 계속”

북한 인민군 해군사령부는 28일 남측함정이 북측 서해 수역을 잇달아 침범해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해군사령부는 이날 보도를 통해 “남조선(남한)군 당국자들은 지난 24일에 이어 27일과 28일에도 수차에 걸쳐 구월봉과 순위도 남쪽 우리측수역에 전투함선을 침범시켰다”고 말했다.

또 “미제가 조선반도의 핵문제를 구실로 우리 공화국(북한)을 군사적으로 압살하기 위해 북침전쟁 책동에 열을 올리고 있는 때에 남조선군이 조선 서해에서 군사적 도발을 더욱 노골적으로 감행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도전행위이자 반민족적범죄행위”라고 비난했다.

해군사령부는 이어 “남조선군 당국자들이 군사적 도발행위를 일삼으면서 북남관계를 대결국면으로 몰아가는 것은 스스로 무덤을 파는 어리석은 짓”이라고 덧붙였다.

남측 함정의 북측 수역 침범을 주장한 해군사령부의 이번 발표는 지난달 21일,24일, 27일과 지난 4일, 7일, 12일에 이어 올해 일곱 번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