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통일교재, 우리를 심히 자극”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3일 통일부 산하 통일교육원이 최근 통일교육 교재로 발간한 ’북한이해 2008’에 대해 “역사적인 6.15 공동선언과 10.4선언을 깎아내리고 교재 전반을 우리 공화국(북)을 심히 자극하는 내용들로 일관했다”고 비난했다.

통일교육원은 한반도 정세와 통일문제, 북한에 대한 이해를 돕는다는 차원에서 매년 ’북한이해’를 발간하고 있으며, 올해 최신판에서는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원칙적으로 직위 없이 ’김정일’로 표기하고 남북관계의 전환점을 2000년 남북정상회담이 아닌 1991년 남북기본합의서로 기술하는 등 종래와 차이를 보였다.

’반공화국 대결의식을 심어주려는 악랄한 책동’이라는 제목의 이날 노동신문 글은 6일 ’북한이해 2008’ 발간 후 나온 북한의 첫 반응이다.

북한의 온라인 매체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이날 노동신문은 “이명박 정권이 통일교육을 통해 반공화국 대결의식을 악랄하게 고취하고 있다”면서 “그것은 화해와 협력, 평화를 기본으로 하던 통일교육의 내용을 반공화국 대결의식을 주입하는 방향으로 바꾼 데서 표현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또 “지난 4월28일 통일부는 미래지향적인 통일관, 건전한 안보관, 균형있는 북한관 등 ’3대 대북관’을 위주로 한 통일교육 기본계획안이라는 것을 발표했다”며 “이에 따라 통일교육원에서는 성인들에게 실시하는 통일교육 과목들에 ’북핵문제’와 남조선(남한).미국 관계 등을 기본으로 하는 ’안보교육’과 ’북 인권’ 실태에 대한 내용을 대폭 보충했다”고 통일교육 교재의 내용을 설명했다.

이어 신문은 이 교재가 “지난 10년동안 통일교육에서 선택강의 과목으로 돼 있던 ’국제정세와 안보 현안’, 조선반도 ’안보’와 남조선.미국 ’동맹의 중요성’ 등 안보문제를 취급하는 강의를 필수강의 과목으로 올려놓았으며 각급 학교 장학사와 교원 등을 위한 그 누구의 ’인권 실상과 학교 교육’, 일반 주민들을 위한 ’인권 실태와 과제’ 등을 필수강의 과목으로 새로 선정했다”고 자세히 설명했다.

노동신문은 아울러 “통일교육을 담당한 교육자를 보수적인 인물들로 꾸리”는 “반면 ’국민의 정부’나 ’참여정부’의 대북정책을 지지하는 진보적 경향의 통일교육 담당자들을 강사 대열에서 무리로 해임시켰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