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주민에 공개편지…”천안함 날조 MB 심판”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통일민주주의전선(조국전선) 중앙위원회는 29일 남조선 주민에게 보내는 편지를 발표하고 6.2 지방선거에서 “역적패당(한나라당)을 단호히 심판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국전선은 편지형식을 ‘남조선 인민들에게 보내는 공개편지’로 하고 내용에는 이명박 대통령을 직접 거명하면서 ‘천안함 조사결과는 날조’라는 비방 내용을 담고 있다.  


앞서 6.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위원장 안경호)도 27일 성명을 발표해 천안함 조사 결과를 날조한 이명박 역적패당을 심판하자고 선동했다. 28일에는 군사 최고기구인 국방위가 평양에서 직접 외신 기자회견을 소집해 천안함 조사결과가 날조라면서 각종 의혹을 제시한 바 있다.  


편지는 “곧 진행되는 ‘지방자치제선거’는 지방권력을 쟁탈하기 위한 여야 사이의 단순한 표싸움이 아니라 평화냐 전쟁이냐, 민주냐 파쇼냐 하는 심각한 정치적 대결”이라면서 “이명박 패당에게 주는 표는 전쟁의 표이고 파쇼독재의 표”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천안함 사건과 관련해 “결코 우발적인 것도 아니고 그 누구의 군사적 공격에 의한 것도 아니다”며 북한에 의한 어뢰공격을 부인하면서 “괴뢰 보수패당이 꾸며낸 전대미문의 모략광대극”이라고 발뺌했다.


조국전선이 남조선 주민에게 보내는 편지 형식으로 입장을 내보낸 것은 천안함 관련 북한의 고립이 가속화 되자 남남갈등을 가속화 시켜 대북 공세 수위를 낮추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