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주민번호 도용 ‘천안함 날조’ 무차별 선동

북한이 한국 주민의 주민등록번호를 도용, 인터넷에 ‘천안함 사건은 날조’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하고 있다고 1일 문화일보가 보도했다.


신문은 최근 정보 당국이 국내 인터넷 사이트에 게시된 글을 조사·분석한 결과 북한은 국내 인터넷 사이트에 다양한 별명을 이용, “역적패당이 조작한 북 어뢰공격설의 진상을 논한다”는 글을 집중 게재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전했다.


신문은 이 글들의 내용은 대남 심리전을 담당하는 북한 통일전선부 산하 ‘6.15 편집사’가 북한 인터넷 사이트 ‘우리민족끼리’에 게재한 국방위원회 대변인 논평과 같은 것으로 전해졌다고 밝혔다.


또 북한이 중국의 조선족 인터넷 사이트에도 ‘천안함을 통해 리익(이익)을 얻는 단체’라는 글을 게시했고, 같은 글이 국내 일부 단체의 홈페이지에도 올라와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정보당국을 인용해 보도했다.


신문은 또한 정보당국 자료를 인용해 최근 북한의 대남 선전선동 유형은 크게 네 가지라며 ▲북측 매체를 적극 활용하는 방법 ▲인터넷을 적극 활용하는 방식 ▲남측 주민의 주민등록번호와 아이디를 도용, 글을 게재하는 방법 ▲남측 민간단체 등에 직접적으로 팩스로 문건을 송신하는 방법 등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은 지난해 7월 디도스 테러공격을 감행할 정도의 상당한 수준의 해킹수준을 갖추고 있으며, 전문 해킹부대까지 육성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지난달 28일 천태종에 북한 조선불교도연맹 중앙위원회 명의로 ‘천안함 사건은 남측의 날조극’이라는 내용의 팩스가 송신돼 공안당국이 진상파악중이다.


북한이 이 같이 주민들의 주민등록번호까지 도용해 ‘천안함 날조’ 인터넷 공세를 펼치는 것은 천안함 조사결과 발표 이후 급속도로 악화되고 있는 남한 내 여론과 국제사회의 규탄 목소리를 의식한 행동으로 읽혀진다. 


지방선거 이후 본격화될 대북제재에 앞서 ‘남남갈등’ 조장해 수세적 입장에서 탈피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