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종교단체 中으로 불러 ‘남북관계 위해…'”

북한이 지난 9월부터 우리 종교단체들을 중국으로 불러들여 남측 대선에 대해 집중적으로 질문을 하고, 야권 후보를 지지해야 한다고 말하는 등 한국 대선에 노골적으로 개입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조선일보가 18일 보도했다.


신문은 이날 중국 대북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 통일전선부의 지휘를 받는 조선종교인협의회가 지난 9월 말 베이징에서 천주교 관련 단체들을 연쇄 접촉했다고 보도했다. 이 자리에서 종교인협회 장재언 회장이 “동포로서 남측 대선에 관심이 많아 알아보고 싶다”며 각 대선 후보들에 대한 지지도, 야권후보 단일화 가능성 등에 대해 집중 질문했다고 한다.


지난달에는 역시 통전부의 지휘를 받는 조선불교도연맹과 조선그리스도교연맹이 선양(瀋陽)과 베이징으로 10여개의 남측 불교·기독교 단체들을 불러들여 “남북관계를 위해 여당 후보보다는 (2007년) 10·4 남북 공동선언을 제대로 이행할 수 있는 후보가 당선돼야 하는 것 아니냐”는 등의 발언을 했다.


이와 관련 정부 고위 관계자는 지난 15일 “(북한이)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는 어느 정도 파악하고 있는데 안철수 후보에 대해선 잘 모르는지 만나는 사람마다 안 후보에 대해 물어본다”며 “두 후보 중 어느 쪽으로 단일화 될 지에 대해서도 관심이 많다”고 말했다.


안보부서 관계자도 “북한이 자신들에게 온정적인 일부 종교단체들의 영향력을 빌려 한국 대선에 개입하려는 시도로 보인다”며 “북한의 선거개입 시도가 관영 매체를 통한 일방적 선동을 넘어 대선판에 직접 손을 대겠다는 위험한 수준으로 치닫고 있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북한은 ‘6·15 북측위원회 여성본부’, ‘조선일본군성노예 및 강제연행피해자문제 대책위원회’ 등을 내세워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한국여성단체연합, 전국여성연대 등에 팩스를 보내 “남북공동토론회를 이달 하순 개성에서 열자”고 제안하는 등 여성단체까지 접촉을 확대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