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정부, 전쟁과 평화중 하나 선택해야”

북한은 2일 이명박 정권이 연초부터 동족대결소동을 벌이고 있다며 남한 정부는 전쟁과 평화 가운데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김정은은 육성 신년사에서 남북 대결을 해소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북한 국방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담화를 통해 이명박 대통령의 북방한계선(NLL) 사수 발언과 김관진 국방장관의 새해 첫 서신, 류우익 통일장관의 발언 등을 언급하면서 “산송장무리로 전락된 지 오랜 이명박 역적패당만이 제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새해벽두부터 악에 찬 동족대결소동에 집요하게 매달리고 있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대변인은 이어 “오늘 북남관계는 지난 5년처럼 또다시 대결과 전쟁이냐, 아니면 대화와 평화냐 하는 엄숙한 기로에 놓여있다”면서 “남조선 당국은 책임적인 선택을 하여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변인은 “이명박 역도는 어제도, 오늘도 동족대결을 앞장에서 고취하고 있는 반역의 괴수”라며 “반역의 무리들이 청산돼야 남조선사회가 편안하고 통일의 그날을 앞당길 수 있다는 것이 오늘의 시대적 요구”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전쟁도, 평화도 아닌 정전상태를 완전히 종식시켜버리자는 것이 우리의 변함없는 입장”이라며 “통일된 강성국가를 기어이 일떠세우기 위해서는 크고 작은 모든 전쟁도발행위를 민족의 단합된 힘으로 단호히 짓부셔버려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정은도 1일 신년사를 통해 “나라의 분열을 종식시키고 통일을 이룩하는 데서 나서는 중요한 문제는 북과 남 사이의 대결상태를 해소하는 것”이라며 남북공동선언 이행을 강조한 바 있다.


국방위가 이명박 정권을 지목했지만 다음 달 공식 출범하는 박근혜 정부를 염두에 두고 현 정권과 다른 대북정책을 펼 것을 촉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국방위 대변인은 또 “모든 호전세력들은 우리가 이미 내외에 성전을 포고한 상태라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며 “우리 혁명무력은 존엄 높은 최고사령부가 이미 최종 비준한 작전계획들을 받아 안은 상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육·해·공군부대들은 명령만 내리면 즉시에 폭풍쳐 출전하게 되어있고 발사단추를 누르면 순간에 멸적의 불바다전을 펴게 되어있다”면서 “남은 것은 실전행동뿐이라는 것을 한시도 잊지 말아야 한다”고 위협했다.


한편 국방위는 북한의 최고 권력기관으로 대외·대남정책을 총괄하고 있으며 2010년부터 대변인 명의의 성명이나 담화를 통해 대남문제와 관련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