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정부 승인 민간단체 방북 거부…제재 동조에 불만?

북한이 5일 국제사회 대북제재와 우리 정부의 태도를 문제 삼고 대북 인도지원단체의 방북을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강영식 사무총장은 이날 “북한이 지난 2일 이뤄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와 이에 대한 정부의 태도를 문제 삼았다”면서 “이번 주 예정했던 말라리아 방역물자 반출과 우리 측 대표단의 방북을 당분간 연기하기로 했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북한은 이날 이런 내용을 담은 팩스를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측에 전달하며 “추후에 다시 협의하자”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26일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이 접경 지역 말라리아 방역 등을 위한 협의를 목적으로 한 북한 주민 접촉 신청을 승인했다.

또한 우리 정부는 인도지원 단체, 종교 단체, 스포츠 단체 등 10여 건의 북한 주민 접촉 신청을 추가로 승인한 바 있다.

아직까지 북한 당국이 다른 단체에 어떤 입장을 밝혔는지는 확인되지 않지만, 비슷한 반응을 보일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또한 6·15 공동선언 17주년 기념행사 준비를 위한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와의 교류에도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지 않을 것으로 관측된다.

북한의 인도적 단체의 방북 거부는 제재에 적극적인 우리 정부에 대한 불만 표출로 해석된다. 이와 관련 문재인 정부는 북한의 잇따른 탄도미사일 발사에 강력하게 규탄하면서 “북한의 태도 변화가 없을시 대화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지속적으로 강조했다.

북한이 거부 반응을 보였음에도 불구하고 우리 정부는 민간단체 방북 허용 방침을 유지할 것으로 관측된다. 통일부는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정부는 북한의 도발에는 단호하게 대응하면서 인도 지원 등 민간 교류는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틀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에서 유연하게 검토해 나간다는 입장”이라고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