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정부 비난 갈수록 심해져

북한의 각종 언론매체들이 이명박 정부에 대해 온갖 험한 표현으로 비난을 쏟아낼 뿐 아니라 최근엔 연재물, 좌담, 대담 등 방식도 다양화해 격한 비난을 이어가고 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2일 “이명박 정권의 반역적 정체를 까밝히는 글의 첫 회분”을 게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전해, 시리즈 공세가 계속될 것임을 예고했다.

노동신문은 ‘이른바 실용정부의 범죄적 정체’ 제목의 글에서 “이명박이 말끝마다 외우는 최우선 과제란 미국과의 공조”라고 주장하고 이 대통령이 3.1절 기념사에서 말한 “민족주의로는 남북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는 언급 등을 거론하면서 “미국과 공조로 북남관계를 파탄시키고 동족을 압살할 흉심을 드러냈다”고 주장했다.

이날 노동신문에 비난 대상으로 거론된 이명박 정부 고위 관계자들의 범위가 더 늘어났다.

북한 매체들은 그동안 이 대통령, 유명환 외교장관, 김하중 통일장관, 김태영 합참의장의 실명을 거론해 비난했으나, 이날 노동신문은 유 장관과 함께 한승수 국무총리도 실명 비난했다.

또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이라는 자” “청와대 대변이라는 자” 등으로 김병국 수석과 이동관 대변인도 거론했다.

이들 고위 관계자의 미국 대사, 일본 대사, 미국통, 도쿄특파원 등의 경력을 들어 “외세 의존적”이라고 규정하고 “미국을 행각한(방문한) 이명박 역도는 핵문제에서 미국과의 공조를 강화하고 남조선-미국 동맹을 위해 남조선 인민의 이익을 팔아먹는 매국반역 행위를 감행했다”고 맹렬하게 비난한 것.

앞서 21일엔 조선중앙TV가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산하 조국통일연구원 소속 연구원들이 참석한 좌담회를 열어 남한 정부가 주문하는 북한의 ‘선’ 핵포기론에 반박했다.

좌담에서 진용부 책임연구원은 “조선반도에서 핵문제는 우선 미국이 남조선의 역대 집권자들과 야합해서 핵무기를 끌어들이고 남조선을 핵기지로 전변시킨 데부터 산생된 문제”라면서 이 대통령이 “선임자들도 꺼리던 우리 공화국에 대한 국제적인 군사적 봉쇄를 노린 미국 주도하의 대량살상무기확산방지구상(PSI) 그리고 미사일방위체계(MD)에까지 가입하려고 획책해 나섰다”고 주장했다.

림재학 조국통일연구원 실장은 “우리 공화국은 핵으로 조선 민족을 말살시키려는 미제와 여기에 추종하는 남조선 반역 무리들의 호전적인 책동으로부터 나라와 민족을 수호하고 평화와 안정을 지키기 위해 부득불 자위적인 핵억제력을 갖추지 않으면 안되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22일 두번째 좌담회를 진행한 중앙TV 기자는 “이명박 패당이 지금처럼 북남 선임자들과 합의들을 짓밟고 외세에 추종하면서 대결의 길로 나간다면 우리는 부득불 대응을 달리 할 수밖에 없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울러 “이명박 정권은 저들의 친미사대와 반공화국 대결책동으로 앞으로 북남관계가 동결되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이 파괴되는 돌이킬 수 없는 파국적인 사태가 빚어지는 경우 그에 대한 전적인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평양방송도 22일 기자들이 출연해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을 비난하는 대담 프로그램을 방송했다.

이 방송은 ‘비핵.개방.3000’에 대해 “우리의 핵 완전 포기와 개방을 북남관계의 전제조건으로 내건 극히 황당무계한 넋두리”라며 “민족의 이익을 외세에 팔아먹고 대결과 전쟁을 추구하며 북남관계를 파국에로 몰아가는 이런 반통일적 선언”이라고 주장했다.

방송은 또 “북핵포기 우선론이라는 것은 핵문제의 해결은 고사하고 그에 장애만 조성하고 북남관계도, 평화도 다 부정하는 전쟁선언”이라고 반감을 표시했다.

이명박 대통령이 미국.일본 순방과정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대화 상대로 인정하는 등 대북 대화 메시지를 보냈음에도 북한이 각종 매체를 통해 주민들에게 남쪽 새 정부 대한 반대 선전을 강화하고 나섬에 따라, 앞으로 남북 당국간 대화 기조로의 전환은 웬만한 계기로는 어려울 전망이다.

한 대북전문가는 “북한이 방송을 통해 주민들에게 남쪽의 새 정부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를 각인시킨 만큼 이를 상쇄할 명분을 제공하지 않으면 북한 당국도 기존 입장을 뒤집고 남북 당국간 대화에 나서기 쉽지 않을 것”이라며 “당분간 냉각기가 이어질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