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정권 대결 추구시 개성공단 존재 못해”

북한은 11일 개성공단 가동중단 사태와 관련해 “박근혜 정권까지 우리와의 대결을 추구한다면 개성공업지구는 더 이상 존재하지 못하게 될 수 있다는 것은 두말할 것도 없다”고 위협했다.


북한에서 개성공단을 담당하는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의 질문에 “남조선 괴뢰당국과 전쟁광신자들은 저들이 저지른 반민족적 죄행에 대해 석고대죄하기는커녕 도리어 ‘실망’이니, ‘유감’이니 하면서 우리의 중대조치를 시비질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또 “(심)지어 청와대 안방주인까지 나서 ‘국제규범과 약속위반’이니, ‘그릇된 행동을 중지하고 올바른 선택을 하기 바란다’느니 하는 소리를 했다”며 “도적이 매를 드는 격의 파렴치한 언동”이라고 비난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9일 북한의 개성공단 조업 잠정중단 사태와 관련, “그동안 멀쩡하게 잘 돌아가던 개성공단을 북한이 어제 조업을 잠정 중단시키겠다고 한 것은 매우 실망스럽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면서 대변인은 “남조선의 현 집권자는 이명박 역도의 집권시기에도 살아남은 개성공업지구를 오늘에 와서 폐쇄 직전에 이르게 한 책임에서 절대로 벗어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괴뢰패당은 이번의 중대조치가 잠정적이며 이후 벌어질 사태는 전적으로 남조선 당국의 태도 여하에 달렸다는 우리의 경고를 명심해야 한다”고 협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