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자주국방, 북침 위한 무력증강”

북한의 조선중앙방송은 26일 남한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자주국방정책을 ’북침을 위한 무력증강’이라며 강력히 비난했다.

중앙방송은 이날 ’자주국방의 간판 뒤에 숨은 검은 속심(속셈)’ 제목의 논평에서 “남조선 당국이 떠드는 자주국방이란 뒤집어 놓은 북침을 위한 무력증강 광고”라고 지적했다.

중앙방송은 “남조선 당국이 자주국방과 역할분담의 미명 하에 미국으로부터 최신 전쟁장비를 구입하고 미군이 수행해온 대화력전 임무를 넘겨받고 있다”며 “이는 남조선군의 북침전쟁 수행능력을 강화하고 미제 침략군을 대신해 북침전쟁의 돌격대로 나서려는 범죄적 기도”라고 강조했다.

중앙방송은 이어 자주국방에 대해 ’무력증강 책동을 정당화하려는 것’이라고 규정한 뒤 “대미추종에 환장하고 동족대결에 미친 친미 매국역적들만이 할 수 있는 망동이 아닐 수 없다”고 비난했다.

방송은 “무력증강 책동과 전쟁도발 책동이 몰아올 것은 전쟁 밖에 없다”며 “남조선 당국은 북침전쟁 준비책동이 가져올 파국적 후과(결과)에 대해 심사숙고하고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