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자주국방론 맹비난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1일 남한 정부의 자주국방 정책에 대해 “남조선 군당국은 동족을 겨냥한 무분별한 무력증강 책동을 당장 걷어치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기명논설을 통해 ’국방개혁 2020’과 ’2007-2011 국방중기계획’을 가리켜 “이 계획들의 기본골자는 천문학적 액수의 자금을 퍼부어 남조선군을 첨단무기로 장비한 독자적인 전쟁세력으로 되게 한다는 것”이라며 “’자주국방’ 타령은 동족을 반대하는 저들의 무분별한 무력증강 책동을 숨기기 위한 위장간판에 지나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남조선 군부 호전광들은 ’조선반도 주변사태에 대처하여 군사력 균형유지를 고려한 것’이라고 광고하고 있으나 파렴치한 현실 기만”이라며 “’북의 군사력을 고려하여 정밀타격 능력을 제고해야 한다’ ’북에 대응한 대북 공세전략과 전력구조를 강화해야 한다’고 내놓고 떠들고 있는 것이 그것을 말해준다”고 말했다.

신문은 “지금 조선반도에서는 항구적인 평화보장체계를 마련하는 것이 급선무”이고 “그에 대한 기대와 관심이 날로 높아가고 있다”며 “이러한 평화보장의 전제로 되는 것이 북과 남사이의 군사적 대결상태를 해소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특히 “2012년까지 지난 5월 진수한 것과 같은 이지스 구축함 2척을 추가로 배비(배치)할 것을 발표한 남조선 군부가 ’대양해군건설’을 표방하면서 해군 무력강화에 그 어느 때보다 열을 올리고 있는 것”에 주목하고, 국방부가 자체 개발한 ’중장거리 공격수단을 갖춘 차세대 고속전투함’에 “호전광들이 지난 서해교전의 의미를 부여하는 너스레를 떨었다”고 말해 해군력 강화에 예민한 반응을 보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