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이 자극해 핵실험·연평도 도발” 황당 주장

북한 외무성 대변인이 “남조선을 저들의 이기적 목적에 이용하기 위해 역적패당의 위험하고 무모한 도발책동을 계속 부추기고 눈감아주는 주변국이 있다면 그 후과에 대한 책임에서 절대로 벗어날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9일 전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담화를 통해 “소년단원들의 대축전에 대해 유독 이명박 역적패당만 악담질을 계속 해대고 있으며 그 도수는 한계선을 넘어섰다”면서 “미친x마냥 최후발악을 하는 역적패당이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엄청난 재앙을 몰아올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대변인은 “역적패당이 우리에게 지속적인 도발을 걸면서 정세를 격화시키는 데는 음흉한 기도가 깔려있다”면서 “우리를 한사코 자극해 현재 계획하지도 않고 있는 핵시험이나 연평도 포격전과 같은 강경 대응조치를 발생시키고 마치 우리가 호전적인 것처럼 부각시킴으로써 우리와 주변국 사이의 관계를 긴장시키고 반공화국 제재압박 분위기를 조성해보자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