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의 태양절 시비는 또 하나의 특대형 도발”

북한은 14일 하루 앞으로 다가온 김일성 생일의 경축 분위기를 남측이 모독하고 있다며 “최고 존엄까지 악랄하게 시비 중상하는 것은 또 하나의 특대형 도발 추태”라고 비난했다.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이날 대변인 담화에서 “괴뢰패당은 어용 언론들을 내세워 북이 극도의 전시상황을 조성하면서도 한편으로 태양절 경축 분위기를 크게 세우고 있다고 시비하면서 ‘체제 정당성 과시’니, ‘내부 결속을 다지려는 의도’니 하는 악담을 늘어놓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영도자(김정은)와 인민의 일심단결의 참모습에 대해 ‘충성유도’니 ‘체제결속’이니 하고 헐뜯는가 하면 감히 우리 최고수뇌부를 걸고 ‘남측의 대화제의에 고민에 빠졌다’는 나발까지 불어대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대변인은 “원수들이 악담질을 하며 발악할수록 만장약된 우리의 보복의지는 더욱 다져지고 있다”며 “그것이 터지는 순간, 이 땅에서 역적 무리들을 모조리 쓸어버리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북한은 최근 한국 정부와 언론이 최고 존엄을 모독했다면서 개성공단 사업의 잠정 중단을 선언하는 등 한국 내 대북인식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