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을 경협 대상으로만 보는 시각 바꿔야”

이명박 대통령은 1일 3·1절 기념사에 담긴 대북 메시지의 주된 내용으로 ‘그랜드 바겐’을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제91주년 3·1절 기념식에서 “북한이 남한을 단지 경제협력의 대상으로만 여기는 생각을 바꿔야 하겠다”며 이같이 제언했다.


그러면서 이 대통령은 “진정한 화해와 협력을 위해서는 먼저 한반도의 평화가 유지되어야 하며, 민족자존 의식을 가지고 남북간의 여러 현안을 진지한 대화로 풀어야 한다”면서 “이제 북한은 행동으로 국제사회에 진정성을 보여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기념사에서 대북정책에 있어서 ‘원칙’과 ‘진정성’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이제 분단을 극복하고 통일의 길을 활짝 열어야한다”며 “우리는 지난 2년여 동안 일관된 원칙과 진정성을 가지고 남북간의 문제를 풀어왔다”며 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대한민국에는 큰 희망이 더욱 힘차게 솟구치고 있음을 느낀다”면서 “이 꿈과 희망을 북녘의 동포들과 함께 나누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어 “신종플루 치료제를 제공하고 세계보건기구(WHO), 유엔아동기금(UNICEF)을 통해 영유아에게 필요한 물품을 지원하는 등 각종 인도적 지원도 계속해 왔고 우리는 세계 어느 나라보다도 북한 주민의 삶에 관심과 애정을 가지고 있다”고 부연했다.


한편 이 대통령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다양한 생각은 존중하되, 작은 차이를 넘어 최종 결과에 승복함으로써 커다란 조화를 이루어야 한다”며 국민 통합을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국민의 민생 향상을 위해 소모적인 이념논쟁을 지양하고 서로를 인정, 존중하며 생산적인 실천방법을 찾는 중도실용주의 정신이기도 하다”면서 “낡은 이념의 틀에 갇혀서는 한발자국도 앞으로 나아갈 수 없고, 대립과 갈등으로 국민이 분열돼선 선진화의 길을 갈 수 없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