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에 대북전단 살포자 처벌 요구

북한이 13일 국내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행위를 비난하면서 남한 당국에 주동자 처벌을 요구했다.


남북군사실무회담 북측 단장은 이날 전화통지문을 보내 “대북전단보내기 국민연합이 1일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에서 반공 광증에 들떠 수십만 장의 삐라를 우리측으로 날려보내는 난동을 부렸다”면서 “남측 당국은 반공화국 삐라살포 난동이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에 대한 노골적인 파기행위이고 민족의 지향에 역행하는 대역죄라는 것을 시인하고, 이러한 행위를 감행한 극우보수단체들을 즉시 해산하고 주범들을 엄벌에 처하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통지문은 또 “우리 군대는 북남관계 개선이 아무리 소중하고 절실하다 해도 우리 수뇌부의 절대적 권위와 사회주의 조국의 존엄을 해치는 문제에 대해서는 털끝만치도 용납하지 않는다”며 “앞에서는 대화와 관계개선을 떠들면서도 뒤에서는 북남관계를 대결국면에로 몰아가는 남측 당국의 도발적인 삐라 살포행위에 대해 엄중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