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어선, 동해상 北어선 파손시키고 도주” 주장

북한이 동해상에서 남한 선박이 북한 선박과 충돌해 선원 5명을 다치게 한 뒤 달아났다고 주장했다.

5일 북한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우리민족끼리’를 통해 “지난 1일 새벽 1시 25분경 동해상(북위 39도12분56초, 동경 132도31분2초 지점)에서 어로작업을 하던 북측 어선 ‘두루봉3호’(1000마력)를 남측 선박이 불의에 나타나 들이받아 파손시키고 도주했다”고 밝혔다.

조평통은 이어 “도주한 선박은 선체에 ‘하이니’라는 배이름이 새겨져있고, 선적항 표시에는 ‘제주’라고 씌어져 있는 남조선배”라고 덧붙였다.

이어 조평통은 “이 사고로 우리 선원 5명이 심하게 다쳤으며, 배는 선수로부터 중간위치까지 20m 구간의 좌현 현장판이 파손되고 좌현 양묘갑판은 완전 파괴됐다”고 항변했다.

또 “선수마스트가 구부러지고 선수작업등과 정광등, 조타실 항해등 등 많은 전등알(전구)이 깨지고 선수부분의 철판이 안쪽으로 크게 쭈그러들고 여러 구조물들이 파괴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조평통은 “남의 멀쩡한 배를 고의적으로 들이받아 파손시켜놓고도 사죄 한마디 없이 달아나는 것은 인간의 초보적인 양심이나 윤리도덕도 모르는 무례 무도한 망동이며 깡패짓”이라고 비난했다.

조평통은 “남조선당국은 즉시 범행을 저지른 해적선과 범죄자들을 조사해 사건의 진상을 밝히고 응당한 사죄와 피해보상을 해야 한다”면서 “이번 사건과 관련해 남조선 당국이 당치않은 구실과 변명을 늘어놓으며, 우리의 정당한 요구를 외면하는 경우 그 후과에 대한 전적인 책임과 함께 내외의 강력한 규탄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