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사업가에 조문 요구

북한의 일부 기관들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망과 관련해 무리한 조문 유치와 조문금 요구 경쟁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베이징 외교가에 따르면 북한의 민족경제협력연합회(민경련) 등의 단체들이 한국의 대북사업가들을 상대로 조문을 요청하고 있다.


지금까지 여러 명의 대북 사업가들이 이들 단체로부터 그런 ‘강제성’ 초청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북측 단체들은 자국 공관이 마련한 조문소를 찾아 조의를 표하면 차후 대북 사업 과정에서 혜택이 있을 것이라는 언질을 하면서 그에 덧붙여 조문금을 내라는 요구까지 곁들이고 있다.


북한은 현재 지난 19일부터 중국 내 베이징 주중대사관과 선양(瀋陽)총영사관, 단둥(丹東)영사사무소, 옌지(延吉)영사사무소, 톈진(天津) 북한식당 등에 조문소를 설치, 운영 중이다.


북한 측은 조문소가 개설된 지 이틀 후인 21일부터 일반 중국인에게도 조문을 허용하고 있다.


북한 무역상들은 이를 계기로 중국 무역 파트너들에게 조문소를 방문, 조문해달라고 공공연하게 주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단둥에서 대북 무역을 하는 한 중국인은 “거래를 하는 북한 무역상마다 애도 기간이 끝나는 오는 29일까지 조문소를 찾아달라고 요구했다”며 “조화도 보내달라고 하더라”고 전했다.


선양과 톈진 등에서 북한 무역을 하는 중국인들 역시 “조화 크기까지 정하거나 조의금을 요구하기도 한다”며 “상대방의 체면을 세워줘야 할 것 같아 조문에 응했다”고 말했다.


중국의 조문객들을 많이 유치해야 상부로부터 제대로 활동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을 수 있고, 유치 실적이 저조하면 질책당할 수 있기 때문에 북한 무역상들이 발 벗고 나선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중국 무역상들은 “북한 측이 평소에도 휴대전화나 시계 등 선물을 당연한 듯 요구하고 북한이 자연재해를 당했을 때도 지원금을 내라고 한다”며 “조의금 요구 등은 새로운 것이 못 된다”고 입을 모았다.


아울러 “중국 내 북한인들은 매일 조문소를 찾아 헌화하고 있다”며 “조문객이 많다는 것을 보여주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베이징의 한 대북소식통은 “북한 내에서도 조문 독려와 더불어 ‘정성금’ 명목으로 돈을 모으는 것으로 안다”며 “그런 활동이 외국으로도 퍼진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일본 요미우리 신문도 이날 북한 강원도에 있는 군 관련 기업이 합작 관계인 중국 쪽 인사에게 김 위원장 사망 조의금을 요구했다면서 해당 기업이 2만 달러의 조의금을 준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