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사격훈련에 “전면전쟁 번질수 있다” 위협

북한의 대남선전용 웹사이트인 우리민족끼리는 27일 우리 군이 전날 서북도서 지역에서 사격훈련을 한 것에 대해 “전면전쟁으로 번질 수 있다”고 위협했다.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운영하는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열점지역에서 노리는 목적은’이라는 제하의 개인논평에서 “여기에서 울리는 총포소리는 쌍방 간에 군사적 충돌을 야기해 전면전쟁으로까지 번져질 수 있는 엄중한 위험성을 내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일대에서는 군사적충돌이 끊임없이 진행돼 왔다”며 “이태 전에는 괴뢰군부호전광들이 우리를 유도해 전쟁의 불집을 일으키려던 연평도사건까지 터져 조선반도 정세는 최악의 상태에 이르게 됐다”고 연평도 포격 유도설을 강변했다.


또 “괴뢰들이 도발적인 북침전쟁연습 소동을 벌이는 이유는 잦은 불장난질로 정세를 격화시켜 우리를 압박하고 기회를 엿보다 외세와 야합해 북침전쟁의 도화선에 기어이 불을 달기 위해서”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괴뢰패당이 말로는 ‘대화’니 ‘기회의 창’이니 하고 역스러울 정도로 떠벌이고 있지만 힘의 방법으로 ‘흡수통일’ 야망을 이루어보려는 대결적 속심은 조금도 변함이 없다”고 비난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이날 이명박 대통령의 신년연설과 이 대통령의 최전방 부대 방문 등을 거론하며 “이명박 패당은 말로는 ‘기회의 창’이니 ‘대화’니 하고 떠들지만 실제 행동에서는 이처럼 대화를 방해하고 북남관계를 더욱 파국에로 몰아가는 반통일 망동만 일삼고 있다”고 말했다.


해병대는 지난 26일 오전 K-9 자주포와 20㎜ 벌컨포, 81㎜ 박격포 등을 백령도와 연평도 인근 해상으로 발사하며 2시간가량 사격훈련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