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보수단체 인권소동 계산할 것”

북한 민족화해협의회(민화협)는 23일 남한 내 인권단체의 대북 인권주장에 대해 ‘반공화국(반북) 인권소동’이라면서 앞으로 계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화협은 대변인 담화에서 “남조선 극우보수세력이 미국과 함께 벌이는 불순한 인권책동은 정치체제에 대한 전면도전이고 공공연한 도발”이라며 “북남관계를 최악의 국면으로 몰아가는 용납 못할 반민족적 범죄행위”라고 비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전했다.

대변인은 “남조선의 극우보수세력이 운운하는 그 무슨 인권문제란 우리 공화국의 국제적 권위와 위신을 깎아내리고 체제를 압살하려는 미국의 반공화국 모략책동의 산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한나라당을 비롯한 남조선 극우보수세력의 반공화국 인권소동은 절대로 용납될 수 없다”며 “우리 인민은 민족적 자주와 존엄의 상징이고 민족 최고의 가치인 우리의 귀중한 정치체제를 훼손하고 중상하는 자들을 추호도 용서치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변인은 이어 “남조선 인민들은 미국과 결탁해 반공화국 인권소동에 광분하면서 북남 사이에 반목과 대결을 조장하고 6.15공동선언 이행에 장애를 조성하고 있는 한나라당과 극우 보수세력을 청산하기 위한 투쟁에 과감히 떨쳐 나서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