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미군기지 극동 최대 화약고”

북한 노동신문은 21일 “남조선의 미군기지는 수 많은 핵무기는 물론 막대한 열화우라늄탄까지 비축된 극동 최대의 전쟁화약고”라고 주장했다.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이날 개인필명 논평에서 일본의 한 신문이 “남한의 수원, 청주, 오산 등의 미군기지에 열화우라늄탄 274만발이 비축돼 있다”고 폭로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미제가 남조선에 핵무기와 열화우라늄을 쌓아놓고 있는 목적은 안보를 위한 것이 아니라 우리 공화국(북한)에 대한 군사적 침략을 단행하기 위한 것”이라며 “핵전쟁의 검은 구름을 몰아오고 있는 장본인은 끊임없는 북침전쟁연습을 벌이고 있는 미국”이라고 지적했다.

신문은 “남조선 인민들은 온 민족과 조국강토를 위협하는 침략군과 핵무기, 열화우라늄탄을 절대로 용납하지 말아야 한다”며 “미국도 전쟁장비들을 하루빨리 끌어내 가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