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독자적 금융제재에 “단호히 징벌” 위협

북한이 우리 정부의 첫 독자 대북금융제재에 대해 “단호히 징벌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북한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27일 서기국 보도에서 “박근혜 패당은 지난 26일 북의 변화를 유도하기 위해 더 강한 압박에 나서겠다고 외쳐대면서 독자적인 대북금융제재 조치라는 것을 내드는 도발망동을 부렸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추악한 정치적 목적을 위해 북남관계를 고의적으로 파탄시키고 전쟁열을 고취하는 박근혜패당의 도발적 망동을 추호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온 민족의 이름으로 단호히 징벌할 것”이라면서 “도발자들에게 차례질 것은 무자비한 징벌과 비참한 파멸밖에 없다”고 위협했다.

특히 “박근혜 패당이 지금과 같이 외세와 결탁하여 동족대결을 계속 추구한다면 북남관계가 언제 가도 개선될 수 없고 전쟁밖에 초래될 것이 없다”면서 “동족대결에 광분할수록 처참한 종말의 시각만을 더욱 앞당기게 될 뿐”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집권 위기가 심화될 때마다 반공화국대결에서 출로를 찾아보려고 발악하는 것은 역대 괴뢰통치배들의 상투적 수법”이라며 “극도로 당황망조한 박근혜패당은 북남관계를 최대로 악화시키고 전쟁위험을 증대시킴으로써 분노한 민심의 이목을 딴 데로 돌려 최악의 집권위기를 수습하고 사면초가의 궁지에서 벗어나 보려고 갖은 발악을 다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한편 외교부와 기획재정부는 26일 유엔 안보리가 지정한 제재대상자 이외에 무기거래 등을 통해 북한을 우회적으로 지원하고 있는 제3국적자 7명(기관 포함)을 금융제재대상자로 지정했다. 정부가 유엔 안정보장이사회 결의와 별도로 독자적인 대북 금융제재를 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소셜공유
강미진 기자
경제학 전공 mjkang@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