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도발 지속시 이 여사 방북 허사될 것”

북한은 남측의 도발이 계속된다면 다음 달 예정됐던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평양 방문계획이 무산될 수도 있다고 8일 경고했다.

북한은 이날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대변인 담화를 통해 “괴뢰보수언론을 비롯한 남조선(한국)의 불순세력들이 리희호 녀사의 평양방문문제를 가지고 우리의 최고 존엄을 감히 모독하고 훼손하는 극악무도한 도발망동을 하고 있다”며 이 여사의 방북 기회가 완전히 허사가 될 수 있다고 위협했다.

대변인은 “우리 아태와 김대중 평화센터 측과의 실무접촉에서 리희호 녀사의 평양방문문제를 잠정 합의하였을 뿐 아직 완전히 확정되지도 못한 상태에 있다는 것을 똑바로 알고 함부로 지껄이지 말아야 한다”고 비난했다. 

이어 대변인은 한국 대북단체와 언론이 “지도부(김정은)가 항공기를 제안했다느니, 새로 지은 평양국제공항을 선전하기 위한 것”이라고 전했다면서 이 여사의 방북을 정치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북측이 방문시기를 조절했다는 악설을 퍼뜨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리의 최고 존엄까지 걸고들며 새로 단장한 평양국제공항에 대한 선전이니, 정치적으로 활용하려는 의도니, 승인여부검토니 하는 따위의 나발을 불어대는 것은 우리를 자극하여 리희호 녀사의 평양방문을 가로막아보려는 고의적이고 악랄한 방해책동으로밖에 달리 볼 수 없다”고 비난했다.

이에 따라 6일 실무접촉에서 남북이 이 여사의 평양 방문일정(다음달 5~8일)에 합의했지만, 북한의 일방적 주장으로 합의가 뒤집어 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