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대화제의에 노동신문 통해 부정적 반응”

한국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황준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5일(현지시간) “북한과의 탐색적 대화에는 별도의 조건이 없다”고 밝혔다.

워싱턴을 방문한 황 본부장은 이날 워싱턴 특파원들과의 간담회에서 “탐색적 대화는 북한의 (비핵화 이행)의도를 확인하기 위한 것이므로 별도의 조건 없이 만나서 진정성을 확인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본부장은 6자회담의 재개 조건과 관련 북한을 뺀 5개국(한미일중러)사이에 공감대가 형성됐다며 “그런 공감대를 북에 전달하고 북의 진정성을 확인한 다음에 정식 6자회담에 들어갈 수 있는데 그 과정을 탐색적 대화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황 본부장은 탐색적 대화의 형식에 대해 “양자든 다자든 구애받지 않고 융통성 있고 여러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며 “북측에서 책임 있는 사람이 우리와의 대화를 통해서 우리가 하고자 하는 얘기를 듣고 북이 그에 대한 반응을 보이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황 본부장은 우리 정부의 이 같은 의사가 북한에 전달됐는지에 대해 “직접적인 반응은 없었지만 노동신문 등을 통해 간접적으로 표시했다고 여겨진다”며 “지금까지는 대체로 부정적이었다”고 소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