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대선 이후 고의적 해상도발 가능성”

최종대 평화통일국민포럼 박사는 17일 “김정은이 주민들의 생활고와 구조적인 난관을 해결하기 위해 남한 대선 이후 정치협상이나 관광·교역재개를 시도할 것이지만, 의도대로 풀리지 않으면 새로운 형태의 도발을 감행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기호 새누리당 의원이 이날 주최한 ‘최근 북한 동향과 우리의 안보’ 토론회에서 최 박사는 이 같이 내다보고 “원양이나 연안에서의 어업 선단에 북한 특수전 요원을 승선시키거나 무장 선박을 통해 남한 어선의 조업을 방해하는 등 고의적인 해상충돌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또한 최 박사는 “중국내 진출한 남한기업에 외화벌이 일꾼을 위장 취업시켜 남한으로 잠입할 수 있는 인간관계를 형성하고 나아가 첨단 기술 습득을 시도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향후 대응방안에 대해 “유사시 교전수칙에 따른 철저한 응징·보복 의지를 북한에 시사해야하며, 사전 충돌 방지를 위해 핫라인을 재개통, 협조사항을 신속히 처리하는 등의 의사소통을 재개해야한다”고 주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