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대선서 보수세력 집권 막아야”

북한은 17일 정당.정부.단체 연합성명을 통해 올해 대남정책 방향으로 남한 대통령 선거에서 보수세력의 집권 저지와 개성공단 및 금강산관광사업 활성화를 밝혔다.

그러나 식량 및 비료지원 중단으로 끊어진 남북 당국간 관계에 대해서는 언급을 하지 않았다.

북한은 해마다 1월 정당.정부.단체 연합회의를 갖고 해당 년도의 대남정책방향을 결정해 발표해 왔으나 올해는 회의가 열렸는지 확인되지 않고 있다.

성명은 “올해 남조선에서 하게 되는 대통령 선거는 평화냐 전쟁이냐, 통일이냐 분열이냐를 가늠하는 첨예한 대결장”이라며 “애국하는 모든 남녘 겨레는 반보수 대연합을 실현해 6.15의 전취물을 빼앗고 이 땅에 전쟁의 참화를 몰아오려는 보수세력의 재집권 음모를 저지.파탄시켜야 한다”고 주장, 직접적으로 대선에 개입하기 보다는 남한 국민을 향한 선동에 주력할 것임을 시사했다.

성명은 이어 “전 민족은 6.15가 열어놓은 북남 내왕의 길과 통일회합의 마당을 넓혀나가고 금강산관광과 개성공업지구 건설을 비롯한 민족공동의 협력사업을 활성화해야 한다”며 “6.15민족공동위원회를 발전시키고 조국통일 운동의 주체적 역량을 강화해야 한다”고 피력해 남북경제협력사업을 축으로 한 민간교류를 활성화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성명은 “남조선당국은 외세에 추종해 반북대결과 대북제재에 동참하는 수치스러운 일을 하지 말아야 한다”며 “남조선의 정당.단체들은 동족을 해치는 외세공조를 배격하고 통일애국을 위한 민족공조에 적극 합류해 나서야 한다”면서 한미 합동군사연습 중단과 주한미군 철수투쟁을 촉구했다.

또 “해내외의 정치조직, 사회단체와 동포들은 선군정치를 지지하고 받들어 나가야 한다”며 “조선반도의 평화와 통일은 아시아와 세계의 평화와 안전과 잇닿아있고 조선반도가 소란스러우면 아시아가 편안할수 없고 조선반도에서 전쟁이 터지면 세계가 평온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성명은 “미국은 시대착오적인 대조선 적대시정책을 철회하고 무모한 반공화국 핵소동과 제재압살 음모를 그만두어야 한다”며 “우리 민족문제에 간섭하는 부당한 행위를 하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