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당국, 민간 방북 막지말라”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3일 통일부의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청년학생본부의 방북 신청 불허 등을 예로 들면서 “남조선 당국은 이번 불허결정을 철회하고 청년학생 통일답사단과 민간 단체들의 평양 방문길을 즉시 열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조평통은 이날 서기국 보도를 통해 “이런 책동은 북남 사이의 화해와 협력을 가로막고 미국의 반공화국 제재 책동에 가담하는 용납 못할 반민족적 범죄행위”라면서 “남조선 청년학생들을 비롯한 각 계층의 평양 방문과 북남 민간협력 사업에 차단봉을 내리는 어떤 행위도 절대로 용납될 수 없다”고 밝혔다.

조평통은 “남조선 당국이 당치 않은 구실을 붙여 청년학생 통일답사단의 방북을 끝내 불허하고, 평양을 방문하게 돼 있던 남조선 각 계층 통일운동 단체 대표와 협력단체, 심지어 종교 단체들의 평양 방문도 모두 가로막아 나서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남조선 당국은 미국의 반공화국 제재소동에 추종해 얻을 것이란 온 겨레의 강력한 항의와 규탄 뿐이라는 것을 똑바로 알고 분별 있게 처신해야 한다”고 강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