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당국 군사연습 참가는 반역행위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30일 “남조선 당국이 동족을 해치려는 외세의 핵전쟁 책동에 가담해 나서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반역행위”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개인필명 논평에서 한.미 합동 군사연습을 비난하면서 이같이 밝히고 “미국과 남조선호전세력은 우리의 거듭된 경고와 민족의 요구를 귓등으로도 듣지 않았다”면서 “현실적으로 미제의 전쟁 불장난 때문에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과 6자회담 전도는 더욱 어두워지고 북남관계에도 장애가 조성돼 북남 상급회담(장관급회담)도 연기되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북침전쟁을 위한 총포 소리가 울리는 속에서 민족적 화해와 협력이 이뤄질 수 없고 통일운동이 제대로 진행될 수 없다는 것은 누구에게나 명백하다”며 “미제의 무모한 전쟁 불장난으로 북남관계와 자주통일운동에 더 큰 장애가 조성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은 한.미 연합전시증원(RSOI) 연습과 독수리(FE) 훈련 실시와 관련, 시종일관 대미 비난에 초점을 맞추는 가운데 남측에 대해서도 금강산 관광 및 평양 방문 차질 등을 언급하는 등 불만을 나타내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