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단체에 ‘연평도 책임 전가’ 문건 보내와

북한이 종교·사회단체 명의로 우리 측 유관단체에 ‘연평도 포격 도발’의 책임을 남측에 전가하는 내용의 문건을 팩스로 보내온 것으로 확인됐다.


남한 내 대북여론이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자 적극 방어에 나서는 모양새다. 특히 ‘6.15, 104선언 불이행’을 연평도 사태의 ‘원인’으로 주장, 국내 종교·사회단체들의 비판 목소리를 의식한 듯한 모양새를 보였다.


통일부 관계자는 9일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가 각각 6·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와 조선그리스도교연맹으로부터 지난 7일과 8일 연평도 포격사건의 책임을 남측에 전가하는 내용의 문건을 팩스로 받았다고 오늘 신고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북한이 다른 단체에도 유사한 내용의 선전물을 보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 관계자는 “북측은 과거에도 자기들의 입장을 대남 선전선동 차원에서 민간단체에 팩스를 보내고는 했다”며 “신고 받은 것은 2개 단체지만 전례를 보면 다른 시민단체와 종교단체, 기관에도 유사한 선전선동 활동을 전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민간단체에 보낸 선전내용은 앞서 북한이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조선인민군 최고사령부, 북한군 판문점대표부 등을 통해 밝혔던 내용과 대동소이했다.


교회협의회 앞으로 보낸 글에서는 “연평도사태는 이명박 정부의 6.15공동선언과 함께 10.4선언을 전면거부에 원인이 있다”며 “(남북의 기독교 단체가 연대해)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성실히 리행하여 서해를 ‘평화의 바다’로 만들기 위한 운동을 힘차게 벌려나가리라는 기대를 표명한다”고 주장했다.


6·15북측위 역시 “북남공동선언들은 완전히 뒤짚고 동족을 반대하는 전쟁대결에로 나아간다면 앞으로 제2, 제3의 연평도사태들이 련이어 발생되고 삼천리강토와 온 겨레가 전쟁의 참화속에 빠져들게 될것이라는 것은 너무나도 자명하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