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단체들 북 인권소동 반대”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27일 남한의 단체들이 미국의 ‘북한 인권’ 소동을 반대하는 투쟁을 집중적으로 전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남한의 전국연합, 통일연대, 민주노총, 한총련을 비롯한 대중운동단체들이 “미국의 ‘북 인권’소동이 ‘북의 체제전복’을 노린 상투적인 모략의 산물이라는 데 대해 폭로 단죄하고 있다”고 전했다.

통신은 이어 “단체들이 공동 기자회견과 성명 등을 통해 미국이 국제적으로 반공화국 여론을 조성하여 북을 고립시키고 남조선에서 동족 대결의식을 더욱 고취하며 나아가 북에 대한 군사적 개입명분과 선제공격의 구실을 마련하기 위해 ‘북조선 인권법’을 조작했다고 까밝혔다”고 말했다.

또 이 단체들은 친미 보수세력을 타파하고 남한 당국이 미국의 대북 압살정책에 대한 반대입장을 표명하고 국회가 보안법 폐지안, ‘북한 인권법 반대결의안’을 채택할 것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통신은 “지금 남조선 전 지역에서는 미국의 ‘북 인권’ 소동의 부당성과 침략적 본질을 까밝히고 반미의식을 높이기 위한 활동이 힘차게 벌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