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기업, 13일까지 금강산 재산정리안 마련”

북한이 다음달 13일까지 금강산 지역의 재산정리 방안을 마련해 방북할 것을 남측 기업들에게 통보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0일 전했다.


북한 금강산국제관광특구지도국 대변인은 통신과 문답에서 “우리측은 7월 13일까지 금강산에 재산을 가지고 있는 남측의 모든 당사자들이 재산정리안을 연구해 가지고 현지에 들어올 것과 그때까지 들어오지 않는 대상에 대해서는 재산권을 포기한 것으로 인정하고 해당한 법적 처분을 할 것이라는 것을 밝혔다”고 말했다.


대변인은 “우리측은 (전날) 남측 기업당사자를 직접 만나 전달하려던 우리의 재산정리방안을 금강산 현지에 와 있는 현대아산 등 남측기업 관계자를 통해 통지문으로 알려주지 않으면 안되게 됐다”고 밝혀 이번 통지문이 금강산의 현대아산 사무소를 통해 전달됐음을 시사했다.


이어 “남조선 당국은 금강산 국제관광을 파탄시키려는 책동을 당장 걷어치우고 남측 기업들이 부동산 정리사업에 적극 참가해 자기의 재산을 정당하게 정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그렇지 않을 경우 그 피해는 남측기업들에 돌아가게 될 것이고 그에 대한 모든 책임은 남조선 당국이 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관 합동 방북단은 지난달 29일 북측과 금강산 지구 남측 재산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방북했지만 북측이 민간 사업자들과의 개별적 협의만을 고수해 실질적인 논의에 들어가지 못하고 남측으로 귀환했다. 

소셜공유
강미진 기자
경제학 전공 mjkang@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