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군부 무력증강은 반통일적 망동”

북한 노동신문은 14일 남한 국방부가 독자적 대북 억제력 확보를 내세워 첨단무력을 도입하려 한다며 이를 ‘반통일적 망동, 반민족적 행위’라고 비난했다.

북한의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이날 ‘무모한 반공화국 대결소동’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남조선 국방부는 미제 침략군으로부터 대화력전 수행능력을 넘겨받겠다고 하면서 그 한 고리로 정밀유도통합직격탄 1천 발을 남조선 군에 도입하기로 하였다”면서 그같이 비난했다.

신문은 “남조선 군부의 이런 무력증강책동은 화해와 단합으로 흐르는 북남관계를 파국으로 몰아가는 반통일적 망동이며 우리(북)를 압살하려는 미국의 전쟁책동에 발을 맞춰 동족의 가슴에 총부리를 들이대는 용납할 수 없는 반민족적 행위”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어 “날로 악랄해지는 미국의 핵전쟁 도발소동으로 지금 조선반도의 평화와 민족의 운명에는 엄중한 위험이 조성되고 있다”며 “독자적인 대북 억제력 확보를 운운하면서 최첨단 전쟁장비를 끌어들이려 하는 남조선 군부세력의 행위는 시대착오적이고 반민족적인 반공화국 대결책동”이라고 강조했다.

또 남한 군부가 외세추종적 입장을 취하고 있다고 비난하면서 “남조선 군부는 동족대결책동에 광분할 것이 아니라 동족과 손을 잡고 외세를 반대 배격하는 길로 나아가는 것이 현명한 처사라는 것을 명심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