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군부 美와 야합해 정세 긴장”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5일 남한 군부가 미국과 야합해 한반도 정세를 긴장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민주조선은 이날 논평에서 △남한 군이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북측 초소를 향해 기관총 사격을 가했고 △남한 함정이 북측 서해수역을 잇달아 침범하는가 하면 △미국과 함께 대잠수함 훈련을 벌이고 있다며 이같이 비난했다.

민주조선은 최근 미국이 주한미군 감축 및 재배치를 구실로 남한에 최신 전쟁장비를 끌어들이고 남한 군부는 이에 맞장구를 치면서 미국의 반북 압살책동에 적극 가담하고 있다며 “이러한 속에서 감행되는 군사 도발책동은 남조선 군이 미국과 함께 북침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지르려 하고 있음을 명백히 드러내 보인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조선은 이어 “남조선 호전세력의 군사적 도발행위는 온 겨레의 통일 열기에 찬물을 끼얹고 북남관계 발전에 악영향을 미치게 될 것은 너무도 명백하다”며 “남조선 군당국은 대결을 추구하는 책동을 당장 그만둬야 한다”고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