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국정원, 두리하나 들이밀어 주민 유인납치”

북한은 8일 남한의 국가정보원이 ‘두리하나선교회’ 등의 단체를 이용해 북한 주민들의 탈북을 유도하고 내부 정보수집 및 교란 등 ‘반공화국 모략책동’에 매달리고 있다며 “(이들은) 우리의 무자비한 처단 대상으로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북한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은 이날 담화를 통해 “추악한 범죄자, 인간추물들을 물리적으로 제거해버리기 위한 우리의 단호한 행동조치는 선포된 이 시각부터 즉시 시행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대변인은 “괴뢰정보원 놈들은 우리 나라 북부국경지대에 두리하나와 같은 모략단체들을 들이밀어 우리 사람들을 유인납치하기 위해 날뛰고 있으며 남조선으로 끌어간 사람들을 매수하여 우리에 대한 정보수집, 내부교란 등의 임무를 주어 다시 보내고 있다”고 강변했다.


그러면서 대변인은 “우리의 신성한 존엄과 체제에 도전하는 자들, 우리 주민들의 인권을 해치는 자들은 그가 누구이든 이 땅, 이 하늘 아래 살아 숨 쉴 수 없게 될 것”이라면서 남재준 국정원장을 첫 번째 처단대상으로 지목했다.


이는 7일 북한이 밝힌 ‘공화국 경내에 침입한 남조선 정보원 첩자’에 대한 반발의 연장선으로 보인다. 북한 국가안전보위부(우리 국정원)는 7일 밀입북한 남한 국정원 ‘첩자’를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