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국방장관 발언 비판

북한이 운영하는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16일 김장수 국방부장관이 ’북한은 군사적으로 미국과 우리의 공동의 적’이라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진데 대해 “온 민족의 통일지향과 의지에 칼을 들이미는 것과 다름없는 반민족적이고 반평화적인 범죄행위가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사이트는 이날 ’적아(敵我)도 가려보지 못하면서 무슨 국방장관인가’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이같이 밝히고 “이번 망언을 통해 남조선 군부 호전집단은 항상 우리를 적으로 보고 북침전쟁 준비를 다그치고 있다는 것을 스스로 드러내 놓았다”고 말했다.

사이트는 또 “미국의 전쟁책동에 발벗고 나선 남조선의 군부호전집단과 친미우익 보수세력들이야말로 친미전쟁사환군, 현대판 을사오적들”이라며 “외세와 한짝이 되어 민족의 운명을 농락하려는 군 당국자들의 반공화국(반북) 대결책동은 그 무엇으로써도 용납될 수 없으며 그 후과(결과)의 책임에서 절대로 벗어날 수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김 국방장관은 지난 10일 전직 장성들의 모임인 성우회를 방문한 자리에서 “우리의 주적이 누구냐”는 질문에 “북한은 군사적으로 미국과 우리의 공동의 적”이라고 답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