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과 통화 차단위해 방해전파 늘렸지만 주민들은…

북한 당국이 올해 국경지역에서의 중국 핸드폰 사용을 차단하기 위해 방해 전파탐지기를 대폭 늘려 외부와의 통화가 대단히 어려워진 가운데 북한 주민들이 방해전파의 영향을 받지 않는 중국 정액 국제카드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함경북도 소식통은 27일 데일리NK와 통화에서 “최근 국경 검열 강화와 중국 손전화(핸드폰) 방해 전파탐지기가 많이 늘어 중국과 장사를 하는 주민들과 한국의 가족들과 통화를 지속적으로 해오던 주민들은 한동안 통화가 되지 않아 어려움을 겪어 왔다”면서 “그러나 최근 일부 주민들이 방해전파에 영향을 받지 않는 중국산 국제카드를 사용한 통화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에 의하면 북한 당국이 정초부터 국경지역에 인민보안부 간부들과 보안부 산하 정치대학생들로 구성된 대규모 검열단을 파견하고 방해 전파 탐지기를 늘리면서 국경지역에서의 탈북과 무역을 위한 전화통화가 어렵게 됐다. 하지만 밀수나 한국과의 송금작업 등으로 생계를 유지하는 국경경비대 일부 군인과 주민들은 중국산 국제카드라는 그들만의 해결책을 찾은 것.


소식통은 “최근 중국 조선족들을 통해 국제카드 구입해 사용하는 주민들의 말에 의하면 전파탐지기의 영향도 받지 않고 통화가 잘 연결된다고 말한다”면서 “이런 소식은 정말 빠르게 확산이 되는 법이라서 중국 국제카드를 사용하는 밀수꾼이나 탈북 방조(傍助)자들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개인적으로 알고 있는 경비대 군인은 ‘우리(경비대군인)가 뒤를 봐주는 중국사람(조선족)이 넘어와서 카드 쓰는 법을 알려줘서 통화할 수 있게 됐다’고 좋아했다”면서 “군인은 ‘전파탐지기가 가장 많이 움직이는 초저녁에 20분 넘게 통화했는데도 걸리지 않아 신기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국제카드 한 장에 중국 돈 1000원(위안) 정도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지만 방해전파를 피해 손전화를 사용하는 주민들이 늘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하지만 일부 주민들은 ‘잡아내는 데 선수인 것들(북한 당국을 이르는 말)이 카드를 쓰는 것이 알려지기만 하면 또 다른 방법으로 못살게 굴 것’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해마다 지속적으로 진행하는 검열에 몸이 밴 북한 주민들은 당국의 통제와 감시에서 벗어나기 위해 온갖 방법을 동원해 생존 방법을 모색하고 있어 국제카드 사용은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소식통은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