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美 지령받은 동상·기념비 테러 적발”

북한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남한과 미국 정부의 지령을 받고 북한에 침투해 동상과 기념비를 파괴하려던 자들을 적발했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6일 전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최근 남조선괴뢰패당은 월남도주자(탈북자)들을 비롯한 반역자들을 침투시켜 불순한 파괴암해책동에 매달리고 있다”면서 “범죄자들은 월남도주자를 비롯한 반역자들로서 미국과 괴뢰정보기관이 던져주는 돈에 매수돼 불순한 파괴암해책동에 가담하게 됐다는 것을 실토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확보된 모든 인적, 물적자료들은 이 사건에 괴뢰정보기관뿐 아니라 미국도 깊숙이 개입되어 직접 승인하고 지휘하였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대변인은 “이번 사건은 우리의 최고존엄에 대한 극악무도한 특대형 테러사건이고 국제법을 난폭하게 위반한 중대 국가정치테러 사건”이라며 “우리의 최고존엄을 감히 모독하고 그에 조금이라도 손을 대려는 자들은 누구를 막론하고 무서운 징벌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변인은 또 “파괴암해책동을 벌려 우리의 민심을 흔들고 일심단결에 금이 가게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어리석은 망상”이라며 “지구가 깨지고 하늘이 뒤바뀐다 해도 우리의 철통같은 일심단결은 깨뜨릴 수 없다”고 주장했다.